HOME>>열린마당>>소식란

 

 

 

 

 

기억할 오늘 흥남 철수(1950.12.24)

 

글쓴이

: Lotus4U   

작성일

: 2018-12-24 오후 2:31:50

첨부파일

:

 

~*~ 기억할 오늘 흥남 철수(1950년 12월 24일) ~*~






1950년 12월, 중공군의 개입으로 전황이 급반전하자 유엔사령부는 원산 이북 미군과 한국군의 해상 철수를 결정했다.

장진호 전투의 주역 미 해병1사단과 에드워드 알몬드(Edward Almond, 1892~1979) 소장 휘하의 미 보병 10군단, 김백일(1917~1951) 소장이 지휘한 국군 1군단 병력 10만 명과 1만7,000여 대의 차량, 군수품 35만 톤이 함경남도 흥남항에 집결했다.

군함 상선 등 가용 선박 190여 척이 동원된 ‘흥남 철수’는 12월 15일부터 24일까지 열흘 동안 이어졌다. 북 동해안 인근 지역 피난민 20만 여 명도 부두로 몰려들었다. 그들 중 10만여 명이 승선,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전시 작전선박에 민간인을 태우는 것은 미군 규정을 위반하는 거였고, 사령부의 철수작전 에도 피난민 수송 계획은 없었다.

피난민과 함께 철수한다는 결정을 내린 이는 철수작전의 총지휘관이던 알몬드 소장이었다. 영화 ‘국제시장’에 잠깐 등장하는 것처럼, 군단 민사고문이던 의사 현봉학과 김백일 소장이 그를 설득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양차대전에 참전, 은성무공훈장과 퍼플하트를 받은 알몬드는 한국전쟁의 인천상륙작전을 지휘하기도 했다. 지나치게 진격 명령을 좋아해서 주의를 기울여야 할 때도 공세를 펴는 게 단점으로 평가 받는 알몬드는 초기 중공군의 위세를 오판해 전황을 어렵게 했다는 평도 듣는다. 그는 53년 1월 중장으로 예편, 한 보험회사 경영자로 일했다.

군 수송선으로 동원된 7,600톤 급 화물선 메러디스 빅토리(Meredith Victory)호의 선장 레너드 라루(Leonard LaRue, 1914~2001)는 12월 23일부터 배에 실린 다량의 항공유 등 군수품 일체를 내리게 한 뒤 피난민 1만4,000여 명을 태웠다.

배는 28시간 항해 끝에 부산을 거쳐 크리스마스인 25일(미국시간) 거제에 닿았다. 승선자 중 단 한 명도 숨지지 않았고, 오히려 5명의 아이가 태어났다.

한국전쟁 판 ‘크리스마스의 기적’을 연출한 그는 54년 뉴저지 주의 성바오로 수도원에 들어 베네딕토회의 수도자(세례명 Marinus)로 남은 생을 보냈다. ~ 한국일보 ~ 최윤필 기자 ~

~*~*~*~




♬ 눈보라가 휘날리던 바람찬 흥남부두에
목을 놓아 불러봤다 찾아를 봤다
금순아 어디로 가고 길을 잃고 헤매였더냐
피눈물을 흘리면서 일사이후 나홀로 왔다

일가친척 없는 몸이 지금은 무엇을 하나
이 내몸은 국제시장 장사치기다
금순아 보고 싶구나 고향꿈도 그리워진데
영도다리 난간위에 초생달만 외로이 떴다 ♬

1950년12월 24일 흥남부두 날씨는
눈보라가 휘몰아치는 영하 20도 였다고 한다.
2 박 3 일 뱃길에 경남 거제도에 도착했다.
이때 수송선 메리데스 빅토리아호 정원이
이천명 인데 선장의 특단으로 만 사천명이 탑승해
뱃길중에 신생아 5 명이 탄생했다.
이에 미군들은 김치 !~~~5 까지 별명을 붙여 준다.

미 해병이 악전고투를 하면서 흥남으로 철수시에
금순이와 그의 어머니가 붙잡았던 손을 놓지면서
부산으로 와서 영도다리의 보름달이 뜨면
만나기로 약속한다.

이후 우리나라 피란민이 부산으로 밀려와 3년 동안
힘겨운 피란살이를 한다 이에 얽힌 사연의 가사와
곡을 붙인 노래가 바로 이 노래다.

이 노래는 박시춘이 작곡하고.
현인의 친구 강사랑이 작사를 했다.

 

 

   

 

총 게시물 : 1394 (Total 1394 Articles)                                                  [ 1 / 93Page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HIT

 FILE

1394

기해년 새해 처음 맞는 초하루 및 일요법회 봉...

admin

19-01-07

76

-

1393

석가모니 부처님의 "최초의 설법"

연꽃동산

19-01-02

230

-

1392

기억할 오늘 흥남 철수(1950.12.24)

Lotus4U

18-12-24

177

-

1391

하와이주지사 “내 정치 생활 근본은 불교”

Aloha

18-12-08

212

-

1390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입장문

연꽃동산

18-07-28

583

-

1389

북미 공동합의문 채택 환영

연꽃동산

18-06-14

461

-

1388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 봉축사

부처님오신날

18-05-13

534

-

1387

한반도 Korea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연꽃동산

18-04-29

493

-

1386

‘청와대 미남불’ 보물 지정됐다

연꽃동산

18-04-13

484

-

1385

지혜와 자비로 세상을 아름답게

연꽃동산

18-03-02

598

-

1384

고려사 창건공덕주 김대도행 보살 입적

KoreaSah

18-01-19

865

-

1383

설정스님, 2018년 무술년 신년사 발표

연꽃동산

17-12-28

470

-

1382

설정스님 총무원장 취임법회 대통령 축사

연꽃동산

17-11-02

578

-

1381

설정 스님, 1만명 축하 속에 11월1일 취임

연꽃동산

17-10-27

563

-

1380

효봉스님 열반 51주기 추모다례

효봉문도회

17-10-21

480

-

[1] [2] [3] [4] [5] [6] [7] [8] [9] [10]